울산중앙여자고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힐링이 필요한 우리, 떠나요 동해바다로(1718 이채희)
작성자 이채희 등록일 20.08.07 조회수 299
첨부파일

 요즘 맞벌이 세대가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거의 대부분의 가정이 휴가철이 아니면 여행을가기 힘든 상황인데요. 심지어 지금은 신종바이러스 코로나로 인하여 여행을하기엔 많은 무리가 있습니다. 저는 초등학교 6학년? 울진이라는 곳으로 여행을 갔는데요! 저는 그 지역을 여행하면서 정말 느낀점이 많고 심지어 사람도 많이 없어서 지금같은 시기에 놀러가기엔 정말 좋을것 같다고 생각을 하여 이 지역을 선택했습니다. 울진, 많이 들어보지도 않고 생소한 곳이지만 한번 가보면 계속 가고 싶고 많이 생각이 날것입니다. 울진의 위치는 포항에서 위로 강원도 가기전에 있습니다. 차를타고 가면 빠르면 2시간 적어도 2시간 30분엔 도착합니다! 자 그럼 울진의 유명한 관광지들이 뭐뭐 있는지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먼저 저는 울진을생각하면 하트해변이 떠오릅니다!! 하트해변을 저는 딱 처음 본 순간 '아 여긴 어디지 정말 이게 국내가 맞나?' 싶을 정도로 바닷물이 정말 [울진]1606_2박 3일 울진 여행 ③ / 대게빵 / 하트해변에메랄드 빛에 정말 예뻤습니다! 연인과 가면 정말 좋을것같습니다! 물론 가족들이랑 가도 정말 좋은 풍경을 보고 올 수 있을것입니다!!  (사진 출처https://blog.naver.com/carollines/220839158885)

 그리고 제가 정말 기억에 남은 장소는 울진의 성류굴 입니다!!울진 성류굴, 설명이 필요 없는, 그래서 사진 위주로... 울진의 성류굴은 말 그대로 동굴인데 제주도의 만장굴처럼 엄청 크고 거대하진 않지만 정말 동굴안이 냉장고처럼 시원하고 정말 많은 종류의 암석들을 보게되어서 정말 좋았고 매우 인상깊은 경험이였습니다!! 그런데 성류굴은 들어가면 안에 규모가 살짝 작아서 폐쇄공포증이 있는 사람들은 주의하며 들어가면 좋을것 같습니다!(사진 출처 https://blog.naver.com/purenlife/222048248054)

 마지막으로 울진에는 덕구 온천 리조트가 있습니다(https://www.dukgu.com/dg/) 이 온천은 정말 가본순간 신기했습니다 ! 저는 온천을 처음 가보았는데 이곳은 정말 최고의 온천이라고 말할정도로 시설이 정말 좋았습니다! 쟤가 간 온천은 살짝 동네 목욕탕처럼 생겨서 그 탕안에 그냥 일반물 대신에 온천물이 들어가 있습니다! 처음엔 저는 물 색깔을 보고는 어린애들이 오줌을 쌌나 싶을 정도로 물이 너무 노래서 깜짝놀랐는데, 정작 그 안에 들어가보니 피부가 매끈해지고 탱탱해졌습니다! 정말 울진 여행을 가보신다면 이곳을 꼭 가보세요!!

 

 쟤가 이 글을 적음 목적은 위에 처음에서도 말했다시피 요즘 맞벌이 가족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제 주변에도 맞벌이 가족이 매우 많았고 저희가정도 물론 한때는 맞벌이 가족이였습니다. 맞벌의 가족들의 최대 단점은 주말에 오랫동안 가족이랑 놀러가고 싶어도 평소에 시간이 없어 자주 만나지 못하고 놀러가지 못 한다는 점이였습니다. 저도 어릴? 그렇게 살아서 그 마음 충분히 잘 알고 있어서 ! 맞벌이 가족분들에겐  부담이 덜 하는 곳으로 여행지를 추천해 주고 싶고!1 가서 고생만 하는 여행이 아니라 차를 타고 가면서 자연들을 구경하고 시원한 바다를 볼 수 있어서 아주 시원할것이고 많이 힐링을 느끼고 올 수 있습니다! 저도 예전엔 맞벌이 가족으로 휴가철마다 맨날 집에서 짱박혀있는 친구한테 같이 울진갈래?  얘기를 하고 같이 저희가족과 함께 여행을 갔다왔습니다! 그 친구도 물론 저희가족 모두가 만족한 여행이였습니다! 울진으로 여행을가면 많은 힐링을 할 수 있고 ! 또 가끔 연애인들이 와서 공연도 해줍니다!!  오랜만에 보는 가족들과 힐링을 느끼고 싶다면 이번 휴가철 고민하지말고 당장 울진으로 갑시다!!

 

  • [울진]1606_2박 3일 울진 여행 ③ / 대게빵 / 하트해변
이전글 느껴봐!경주!(1707,김이은)
다음글 울산에서 가장 유명한 맛집 소개 ( 1704 , 김민송 )